2020년, 이 시대의 아이러니.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2020년 2월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의 돌비극장에서 열렸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등 4개 부문 상을 받았다.

미국 오스카상의 마지막 순서이고 최고 영예라고 할 수 있는 작품상 수상작으로 기생충이 선정되자,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이재현 CJ 회장의 누나, 삼성그룹 창업자의 손녀)이 수상 소감을 말했다.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 장면 / 사진=로이터


기생충의 책임프로듀서 자격으로 아카데미 무대에 오른 이미경 부회장의 바로 옆에 선 사람은 허민회 CJ ENM 대표이사였으며, 수상 소감으로는 "많은 분들이 저희의 꿈을 만들기 위해 지원해줬다"는 얘기가 나왔다.

 

기생충이라는 영화의 '꿈'과 재벌 대기업인 CJ그룹(CJ ENM, CJ CGV 등등)의 '꿈'이 만들어낸 이 아이러니한 합작품은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것 같다.

 

부자인데도 착한 게 아니라,
부자니까 착한 거지.

 

The Story of ART

Posted by 아서정 Arthur Jun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