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미국의 미래를 좀먹는 내부 폭탄, 자살과 총기 문제.

 

지난 주말, 부산에서 실내사격장의 총기탈취 사건이 벌어졌다. 다행히 4시간 만에 범인이 붙잡혀서 2차 범행은 없었지만, 우리 나라 제2의 도시 부산은 권총 단 한 자루 때문에 온통 난리가 났다. 기본적으로 총이라는 것 자체가 인명살상용으로 특화된 물건이고, 실제로 그 어떤 흉기보다도 '성공률(?)'이 월등히 높기 때문이다(이를 테면 총기류를 이용한 자살 시도의 성공률은 85%인 반면, 다른 수단을 통한 자살 성공률은 2% 정도라고 한다).

 

총기와 관련된 사건사고를 논할 때 절대 빼놓을 수 없는 나라인 미국에서는, 이번 달 1일에도 오리건주의 한 대학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해 9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 범행 직후 자살한 것으로 알려진 20대 중반의 범인은 방탄복을 착용한 채 권총과 소총에다 장시간 총격전을 벌일 수 있을 만큼의 많은 탄약을 소지한 상태였다. 미국 경찰은 총격 현장에 있던 총기 6정을 포함해 범인 소유의 총기 14정을 회수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의 재임 기간 동안 15번이나 총기 규제를 촉구하는 연설을 했는데, 오리건주 사건 직후에는 심지어 "(총기 참사가) 일상이 되어버렸다"고 한탄하기까지 했다. 사실, 미국에서는 이제 총기난사 사건이 벌어지면 언제 어디서 일어난 일인지를 명확하게 말해야만 서로 오해를 막을 수 있을 만큼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빈번하게 총기 참사가 발생하고 있다. 게다가 (하버드 보건대학원의 1982~2014 자료에 의하면) 미국의 총기난사 사건은 날이 갈수록 점점 더 자주 일어나고 있는 문제라는 데에 사태의 심각성이 있다.

 

[출처: 하버드 자료를 인용한 비영리언론 Mother Jones의 기사 갈무리]

 

미국 - 인구는 4.4%, 총기 보유량은 42%

 

버락 오바마는 지난 1일(현지시간) 연설에서 "미국은 몇 달마다 이런 대형 총기사건이 일어나는 지구상의 유일한 선진국"이라고 말했다. 다른 선진국에 비해 미국에서 총기사고가 특히 많이 일어나는 이유는, (다수의 전문가들이 공통적으로 지적하듯이) 미국인들이 총을 너무 많이 갖고 있기 때문이다. 전 세계 총 인구에서 미국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약 4.4%에 불과한데, 전 세계의 민간인이 소유한 총기 중 미국인의 보유량은 무려 42%에 달한다.

 

 

미국인들이 갖고 있는 총기의 수는 자그마치 2억 7천만 정인데, 이는 민간인 100명 당 88정을 보유하고 있는 셈이다(세계 1위). 매년 미국에서 벌어지는 살인사건의 약 60~70% 정도가 총기를 이용한 살인이라고 하며, 최근까지 미국인의 사망원인 중 교통사고에 이어 두 번째가 바로 총기사고였다. 그런데 2015년 1월부터 7월까지 212일 동안 모두 210건의 총기 난사 사건이 미국에서 발생했고, 매일같이 총기사고가 발생한 올해에 사상 처음으로 총기사고 사망자 수가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추월할 게 거의 확실시 된다.

 

[출처: Annual Review of Public Health(Volume 36, 2015)]

 

결국 미국인의 사망원인 1위는 이제 총기사고가 되는 것이고, 점점 더 빈번해지는 추세를 볼 때 향후에도 그럴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대체로 감소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극단적인 상황에서도 미국은 총기 규제 정책을 제대로 펼치지 못하고 있으며, 며칠 전 오바마가 직접 말한 대로 총기난사 사건은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것이다(이 대목에서 오바마는 자신의 솔직한 말을 '끔찍하다'고 표현했다). 매일같이 90명 넘는 미국인이 총기사고로 인해 숨지고, 이 가운데 약 60명은 총을 이용해서 자살하는 사람들이다.

 

한국 - 10~30대 사망원인 1위 '자살'

 

2013년 한 해 동안 미국의 총기사고 사망자는 3만 3천 6백여 명이었다. 2001년 9.11 참사 이후 테러로 희생된 미국인이 약 3천 4백 명이니까, 지난 십몇 년 동안 테러로 희생된 미국인보다 단 1년 동안 총기사건으로 숨진 미국인의 수가 10배나 더 많다. 산수만 해봐도 누구나 금방 알 수 있듯이, 적어도 미국에서는 테러로 죽을 확률보다 일상생활 중 총 맞아 죽을 확률이 100배 이상 높은 셈이다. 한마디로, 미국인들의 삶에 가장 큰 위협은 테러가 아니고 총기인 것이다.

 

한편 지난 4일 보건복지부 발표에 따르면, 한국에서 2007년부터 2011년까지 5년간 자살 사망자 수는 7만 2천여 명이다. 2003년부터 2011년까지 진행된 이라크 전쟁 사망자 수는 약 3만 9천 명이고, 2000년대 초반부터 10년 넘게 이어진 아프가니스탄 전쟁 사망자 수는 1만 5천여 명이다. 결국, 이라크 전쟁 사망자와 아프가니스탄 전쟁 사망자를 모두 합친 것보다 한국의 자살자가 훨씬 더 많은 것이다. 단순하게 말해서, 한국에서는 전쟁보다도 무서운 게 자살이다.

 

 

다들 알다시피, 한국은 10년 넘게 OECD 회원국 가운데 자살률이 가장 높았다. 그것도 약간 높은 정도가 아니라 아예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수준으로서 OECD 평균의 2.5배에 달하고, 매일같이 40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한국에서 자살한다. 그리고 여기서 우리가 특히 주목해야 할 부분은, 대한민국의 10~30대 사망원인 1위가 바로 자살이라는 점이다. 최근 몇 년간 계속 1위에서 변화가 없었고(작년에만 세월호 참사로 인해 10대의 사망원인 1위가 '운수사고'였다), 아마 앞으로도 그럴 가능성이 높을 듯싶다.

 

[출처: 부산경찰청]

 

총기와 자살, 미국과 한국의 내부적 폭탄

 

미국의 인구는 약 3억 2천만 명이고, 한국은 5천만 명이 채 안 된다. 미국에서는 총기사고로 매일 90명이 죽고, 한국에서는 자살로 매일 40명이 목숨을 잃는다. 내전이나 치안부재 후진국을 제외하고 소위 말하는 선진국들 중에서 그 어떤 나라도 미국만큼 총기사고 사망자가 많지 않으며(두 번째 많은 국가보다 미국의 인구 100만 명당 총기사고 사망자 수가 거의 4배에 육박한다), 전 세계 그 어떤 나라도 한국처럼 치명적으로 최저 출산율과 최고 자살률을 동시에 기록하진 않는다.

 

미국인들은 교통사고보다 총기사고로 가장 많이 죽고, 한국의 10대·20대·30대는 자살로 가장 많이 생을 마감한다. 세계 최대 군비 지출국인 미국에 사는 사람들은 테러나 전쟁보다도 자국내의 총기를 막지 못해서 생명의 위협을 느끼며 매일 불안에 떤다. 오바마도 인정했듯이, 말 그대로 '일상'이 되어 버린 것이다.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이후 적극적인 총기 규제 정책을 펼쳐서, 이후 7년간 살인은 42% · 자살은 57% 줄인 호주와는 완전히 딴판으로 미국은 돌아가고 있다.

 

지난 8월 26일 뉴욕타임즈가 총기 문제와 관련한 사설에서 지적한 바대로 "큰 변화가 없을 거라는 사실을 미국인 모두 알고 있고, 상황을 개선하려는 의지도 전혀 없어 보인다." 그런데, 한국에서 자살 문제도 이와 마찬가지 아닐까? 다들 심각성을 느끼고 있겠지만, 큰 변화가 없을 거라는 사실을 한국인 모두 알고 있고 상황을 개선하려는 의지도 전혀 없어 보인다. 최근 전 세계에서 발생한 주요 전쟁 사망자 수의 2~5배나 더 많은 국민들이 자살하고 있는데, 이 와중에 정부는 내년 자살예방사업 예산을 삭감해버렸다.

 

 

한국은 지난 20년간 자살률이 3배나 높아졌고, 지금도 역사상 최악의 '자살공화국'이다. 그래서 올해까지만 해도 지속적으로 자살예방사업 예산을 늘려왔다. 예전부터 계속 예산을 증액해 오다가 사실상 내년에 처음으로 감액하는 셈이다. 상식적으로, 전혀 나아진 게 없는 상황인데 항상 늘려왔던 예산을 갑자기 줄이는 이유를 납득하기는 어렵다. 뭐가 잘못됐는지 알면서도, 미국이 총기 규제 정책을 펼치지 못하는 거나 한국이 자살에 대해 근본적인 문제의식을 가지지 못하는 건, 결국 비슷한 것 아닐까?

 

자살과 살인은 심리적으로 유사한 측면이 많다.

'참으면 윤일병 못참으면 임병장'

만약 한국에서도 총기 소유가 허용된다면?

 

아시아에서 총기 보유 비율이 가장 높은 나라는 과거에 미국의 식민지였던 필리핀이고(150만 명이 총기소유 허가증을 가지고 있다), 총기 범죄율도 세계에서 손꼽힌다. 당연히 미국이 총기문화를 필리핀에 이식한 것인데, 미국에서는 총기 참사가 벌어지면 이런 소유문화 자체의 문제보다는 개인의 불안정한 정신상태에서 원인을 찾는다. 해방 이후 지금까지 친미문화가 만연한 한국도 자살사건이 발생하면 사회적인 측면보다는 개인의 문제에 초점을 맞춘다.

 

미국은 총기난사가 일상이 되었고, 한국은 자살이 그렇게 됐다. 현재까지는 한국에서 자살이 사망원인 네 번째인데(2000년에만 해도 여덟 번째였다), 이런 식으로 계속 가면 언젠가는 자살이 더 높은 순위로 올라갈지도 모른다. 미국에서 교통사고와 총기사고 사망자 수가 역전된 것처럼 말이다. 안 그래도 초저성장 장기불황은 일본을 그대로 따라가고 있는데, 굳이 이렇게까지 미국을 쫓아갈 필요가 있을까? 도대체 지금 우리는 어디로 향하고 있는가..

신고
The Story of ART

Posted by 아서정 Arthur Ju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호영 2015.10.08 1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살과 저출산의 협공으로 10, 20, 30대 인구 자체가 줄어서 자살 자체도 자연 감소할 것이라는 것이 미국처럼 가지는 않을 것이라는 예측은 안도인지 막장인지.

    • 2015.10.22 0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앞날이 창창한 30대 이하의 젊은이들의 자살 빈도가 세계 최고고 애 까지 안 낳는거 보면 문제 심각하지요 인구가 줄어서 자살이 감소할거라니...저 발언이 공무원이든 정치인 이든 누구 대가리서 나온 무뇌 생각(발언)일지는 모르나겠으나 ..하.ㅇ.ㅇ.ㅇ.

  2. 유언비어 ㄴㄴㄴ 2015.11.18 2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이상한소리신지 ㅋㅋㅋㅋㅋㅋㅋ
    우리나라 청소년자살은 OECD국가중 평균수치입니다..
    다만 노인자살률이 높아 자살1위국가죠

  3. 선동글 ㄴㄴ 2015.12.03 0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한 2014년도 미국 연방수사국의 조사 결과로는 2014년도 총격살해 건수가 2013년도 대비 3.9%가 하락했다고 나오는데 총기살해 건수가 계속 올라간다는 견해는 어떻게 얻으신 것이지요? 링크 겁니다.

    https://www.fbi.gov/about-us/cjis/ucr/crime-in-the-u.s/2014/crime-in-the-u.s.-2014/cius-home

    통계에 따르면 미국의 연간 교통사고 사망자는 10만명당 약 10명, 총기살해 사망자는 10만명당 3.5명정도로 나오는데 총기사고가 미국민의 사망요인 1위라는 결론은 또한 어디서 나오신 것인가요?


    http://www.cdc.gov/nchs/fastats/homicide.htm 미 질병통제센터 통계
    http://www.iihs.org/iihs/topics/t/general-statistics/fatalityfacts/state-by-state-overview

    이상 질문들에 대해 답변을 부탁드립니다

    • 아서정 Arthur Jung 2015.12.03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국의 총기난사 사건은 날이 갈수록 점점 더 자주 일어나고 있는 문제라는 데에 사태의 심각성이 있다."
      본문에 총기'난사'사건이라고 썼습니다.

      http://www.annualreviews.org/toc/publhealth/36/1

      http://www.theguardian.com/news/datablog/2012/jul/22/gun-homicides-ownership-world-list#data

      http://gizmodo.com/gun-violence-now-kills-as-many-americans-as-cars-so-wh-1734324078

  4. 선동글 ㄴㄴ 2015.12.03 0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policeone.com/Gun-Legislation-Law-Enforcement/articles/6183787-PoliceOnes-Gun-Control-Survey-11-key-lessons-from-officers-perspectives/

    링크에 게재된 기사를 보면 미국 경찰관들의 절대 다수가 정부의 총기규제 강화를 부정적으로 보고 있는데 여기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2012년 샌디 훅 총격사건 직후에 실시된 미국내 경찰 및 보안관/공공안전 기관원 등 15000명의 현직 경관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입니다

    글쓴분께 묻고 싶은 것은 직접 미국내 치안 일선에 서 있는 관계자들보다 더 이 사안에 대해 정확하게 아신다고 생각하는지 궁금합니다.

    • 아서정 Arthur Jung 2015.12.03 1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동부 샌버나디노 시의 발달장애인 복지·재활시설 '인랜드 리저널 센터'에서 2일(현지시간) 오전 11시 11분께 무장괴한 3명이 난입해 총기를 난사했다.
      이번 총기난사는 지난달 28일 콜로라도 주 콜로라도 스프링스의 낙태 옹호단체 '가족계획연맹'(Planned Parenthood) 진료소에서 총격사건이 발생한 지 나흘 만에 또다시 터진 것이다.
      제러드 버건 샌버나디노 경찰국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총기난사로 건물 안에 있던 최소 14명이 사망하고 14명이 총상으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밝혔다.
      하지만, 병원으로 옮긴 환자들 가운데 3명은 중태인 것으로 알려져 추가 사망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바로 오늘 기사입니다. 댓글 쓴 분께 묻고 싶은 것은 이런 일이 거의 매주 일어나는데, 과연 이게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시는지 궁금하군요.

      현재 미국의 대통령 버락 오바마는 이렇게까지 말했습니다.
      https://youtu.be/yca-uwxCsWg
      직접 동영상으로 확인하시죠.

      아마 이걸 보시면 더 놀라실 겁니다.
      http://shootingtracker.com/wiki/Mass_Shootings_in_2015
      이런데도 현지 관계자 고작 15000명의 설문조사를 들이미는 게 도대체 무슨 의미가 있을까요?

  5. 선동글 ㄴㄴ 2015.12.03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까 장문으로 질문글을 남겼는데 삭제하신 것 같군요.

    다시 요약해서 올리면 '교통사고 사망자가 줄어들어 총격사망자와 숫자가 비슷해졌는데 이 사실이 총격사망 숫자가 늘어났다 라는 말의 근거로 사용될 수 있겠냐는 것이었습니다

    더욱이 미국내 총격사망 사망자는 90-95년도 대비 50%정도가 현저히 감소했고 2014년도 FBI 통계로는 전년도 대비 3.9%가 감소했는데 '앞으로 미국내 총격살해 사망자가 더 상승할 것이다'라는 추측의 근거는 무엇인지요?

    "이후 7년간 살인은 42% · 자살은 57% 줄인 호주와는 완전히 딴판으로 미국은 돌아가고 있다."

    라고 말씀하셨는데 그렇게 따지면 미국도 90년대 이후 약 25년간 총기살해 비율이 50%정도 감소했으니 호주랑 비슷한 맥락을 보이는 것이 아닙니까? 미국내 총기살해 뿐 아니라 폭력범죄 자체가 현재 하락세인데요

    타임지 기사 링크합니다

    http://time.com/3577026/crime-rates-drop-1970s/

    Violent crime in the U.S. fell 4.4 percent last year to the lowest level in decades, the FBI announced Monday.

    • 아서정 Arthur Jung 2015.12.03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아무 내용 없이 욕설만으로 이루어진 댓글이 아닌 한, 웬만하면 댓글을 삭제하지 않는 편입니다. 본인의 잘못을 이렇게 근거도 없이 함부로 타인의 탓으로 돌리시면 곤란합니다.

      댓글 쓴 분은 미국 총기 문제의 심각성을 전혀 알고 있지 못하시군요.
      위에 제가 댓글로 올린 링크로 가서 좀 보시기 바랍니다.

  6. 선동글 ㄴㄴ 2015.12.03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바로 위의 본문 인용에서 "이후 7년간 살인은 42% · 자살은 57% 줄인 호주와는 완전히 딴판으로 미국은 돌아가고 있다." 라고 했는데 제 맘속에 스치는 질문은

    "한국은 총기도 없는데 어떻게 그리 자살률이 높아졌지?"라는 생각이 듭니다. 글쓰신 분께서 총기를 사용하지 않을 경우 자살 성공률이 2%에 불과하다고 했는데 한국의 자살자 숫자는 미국의 총기자살자 숫자와 거의 같습니다 인구대비율을 적용할 경우 5배가 넘죠. 어떻게 이런 높은 수치가 가능한 것입니까?

    글쓰신 분의 논지는 '총기를 없애면 자살률이 줄어든다'인 듯 싶은데 어떻게 애초에 총기허용이 안된 국가인 한국의 자살자 수치가 이리 높을 수 있습니까? 호주는 물론이고 미국보다도 월등히 높은데요.

    • 아서정 Arthur Jung 2015.12.03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본인의 질문 속에 답이 있네요.

      "애초에 총기허용이 안된 국가인 한국의 자살자 수치가 이리 높을 수 있습니까?"

      그래서 '헬조선'이라는 말이 나오는 겁니다.

    • 무뇌글ㄴㄴ 2016.09.22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짜 글 읽어봤는데 기본적인 팩트 정리도 안되고 주인장보고 선동글이라 하는게 참 보기 어지러울 정도네요..

      거기에 팩트는 커녕 기본 상식도 탑제가 안되어 있는게 많이 보이네요..

      자살이 반듯이 총기로만 할 수 있다는 발상 자체가 상식이 많이 부족해보이네요..

      애당초 미국의 총기 사고에 대해 주인장의 총기사고 사망자 수가 틀렸다는 자료 하나 없이 그냥 링크나 몇개 던져놓은 것도 웃기지만 결론이 갑자기 한국 자살율이 이렇게 '높을리가 없다' 로 끝나는건 너무 이상한거 아닌가요? ㅎㅎ

      높을리가 없다가 아니라 그럼 더 낮은 수치의 자료를 들이대던가..;;;

  7. 누가 2017.12.01 0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민들이 살기 힘들다고 헬 조선이잖아
    천조국 바꿔라.

  8. 누가 2017.12.01 0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년 댓글을올리는 넌 누구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