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가장 비싸게 팔린 회화 순위, 경매 Top 3 & 개인거래 Top 3 총정리.

 

인류 역사상 가장 위대한 화가 중에 한 사람으로 평가 받는 빈센트 반 고흐(Vincent van Gogh, 1853~1890). 그는 37년의 짧은 생애 가운데 본격적으로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1881년부터 자살한 해인 1890년까지, 약 십여 년 동안 무려 800여 점의 유화와 700점 이상의 스케치를 남겼다(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는 5살 때부터 약 30년 동안 630여 곡의 음악을 남겼다).

 

하지만 고흐가 살아있을 때 그의 작품은 거의 팔리지 않았고, 생전에 너무나 가난해서 항상 친동생 테오에게 경제적 지원을 받아야만 계속 그림을 그릴 수 있었다그런데 지금 빈센트 반 고흐는 전세계에서 대중적으로 가장 인기 있는 화가 중에 한 사람이다. 그의 작품은 뉴스에 나올 만큼 천문학적인 금액으로 거래되고, 일반인들은 고흐의 그림이 몇 백억 원에 팔렸다는 기사를 보며 그를 떠올리고 작품들도 다시 찾아본다.

 

그리고 2015년 5월 5일,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반 고흐의 '알리스캉의 가로수 길'이 6630만 달러(약 727억 원)에 팔리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 그림은 그가 1888년 프랑스 남부 아를에서 친구인 폴 고갱(Paul Gauguin, 1848~1903)과 함께 두 달간 머무를 때 그린 작품이라고 하는데, 같은 날 클로드 모네(Claude Monet, 1840-1926)의 1905년작 '수련'은 5400만 달러(약 592억 원)에 낙찰됐다.

 

또 5월 11일에는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파블로 피카소(Pablo Picasso, 1881-1973)가 1955년에 그린 '알제의 여인들'이 1억 7,936만 달러(약 1,967억 원)에 낙찰되며, 역대 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 기록을 갱신했다. 사실 거래가격을 공개하는 '경매'에서 이 그림이 가장 비싸게 팔린 미술품이고, 판매가격이 공개되지 않는 '개인거래'에서는 더 고가에 팔린 작품들도 있다.

 

그래서 이번 글에서는 세계 최고가 미술품 순위를 한 번 정리해 보려고 한다. 우선 공식적인 경매에서 지금까지 가장 비싸게 팔린 미술품 순위를 Top 3까지 살펴보고, 그 다음에는 비공식적으로 확인된 개인거래 최고가 Top 3를 알아보자.

[명료한 정리를 위해 이번 리스트에서는 '회화'에 한정해서 살펴보겠다. 더 비싸게 팔린 다른 형식의 미술품(예를 들면 '조각')도 있지만, 혼란 방지를 위해 일단 이 리스트에서는 제외한다]



회화 경매 최고가 Top 3

 

- 3위. 에드바르트 뭉크(Edvard Munch, 1863~1944), 절규(Skrik, The Scream, 1895)

 

[에드바르트 뭉크, 절규, 1895. Pastel on board, 79 x 59cm]

 

노르웨이 출신의 표현주의 화가 에드바르트 뭉크. 우리에게도 잘 알려져 있는 작품인 뭉크의 '절규'가 그림으로서는 경매 역사상 세 번째로 비싸게 팔렸다. 2012년 5월 2일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1억 1,992만 달러(약 1,315억 원)에 낙찰됐고, 뭉크가 1893년부터 1910년까지 여러 차례 남긴 연작들 중에서 1895년에 파스텔로 그린 작품이 그 주인공이다.

 

- 2위. 프랜시스 베이컨(Francis Bacon, 1909~1992), 루치안 프로이트의 세 가지 연구(Three Studies of Lucian Freud, 1969)

 

[프랜시스 베이컨, 루치안 프로이트의 세 가지 연구, 1969. Oil on canvas, 198 x 147.5cm (x3)]

 

아일랜드 출신의 표현주의 화가 프랜시스 베이컨이 동료 화가인 루치안 프로이트(Lucian Freud)가 의자에 앉아 있는 걸 그린 그림이다. 루치안은 너무나 유명한 정신분석학자 지그문트 프로이트(Sigmund Freud)의 손자인데, 프랜시스 베이컨은 자신의 가까운 친구인 그의 모습을 세 폭짜리 회화 작품으로 남겼다. 2013년 11월 12일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1억 4,240만 달러(약 1,562억 원)에 거래됐다.

 

- 1위. 파블로 피카소(Pablo Picasso, 1881-1973), 알제의 여인들(Les Femmes d'Alger, 1955, version O)

 

[파블로 피카소, 알제의 여인들(version O), 1955. Oil on canvas, 114 x 146.4cm]

 

스페인 출신의 입체파 화가 파블로 피카소. 그가 프랑스 낭만주의 화가 외젠 들라크루아(Eugène Delacroix, 1798~1863)의 작품 'Femmes d'Alger dans leur appartement (1834)'를 재해석해 그린 15개 연작 중 마지막으로 그린 'version O (1955)'가 역대 회화 경매 사상 공식적으로 가장 비싼 가격에 팔렸다. 2015년 5월 11일 뉴욕 크리스티 경매, 1억 7,936만 달러(약 1,967억 원)에 낙찰.


 

회화 개인거래 최고가 Top 3

 

- 3위. 잭슨 폴락(Jackson Pollock, 1912~1956), No. 5 (1948)

 

[잭슨 폴락, No. 5, 1948. Oil on fiberboard, 240 x 120cm]

 

미국의 추상표현주의 화가인 잭슨 폴락의 1948년작 '넘버 5'가 (여러 가지 논란이 있긴 하지만) 많은 전문가들 사이에서 비공식적으로는 세 번째로 비싸게 팔린 걸로 인정 받고 있다. 알려진 바로는 꽤 오래 전인 2006년 11월에 1억 4,000만 달러(1억 6,000만 달러였다는 설도 있다) 정도로 거래가 됐다고 하는데, 대충 1억 5,000만 달러라고 쳐도 2015년 현재 환율로 약 1,639억 원이 넘는 셈이다.

 

※ 비공개로 진행되는 개인거래의 특성상 몇 가지 불명확한 부분들이 있고, 일부에서는 마크 로스코(Mark Rothko, 1903~1970)의 1951년작 'No. 6 (Violet, Green and Red)'가 2014년 8월에 1억 8,600만 달러로 개인거래가 이뤄졌다는 얘기도 있다.

 

- 2위. 폴 세잔(Paul Cézanne, 1839~1906), 카드놀이하는 사람들(Les Joueurs de cartes, 1892-1893)

 

[폴 세잔, 카드놀이하는 사람들, 1892-1893. Oil on canvas, 97 x 130cm]

 

프랑스의 후기인상주의 화가 폴 세잔. 그는 1890년대 초중반에 '카드놀이하는 사람들'이라는 연작 5작품을 남겼는데, 이 가운데 하나가 2011년 4월 카타르의 석유재벌 가문에 2억 5천만 달러(약 2,727억 원)가 넘는 가격에 팔린 걸로 알려졌다. 카타르는 2022년 월드컵 개최를 앞두고 카타르 박물관을 재개관하는 등, 오일머니를 이용해서 미술계 투자에 박차를 가하며 세계 미술시장의 중심지로 떠올랐다.

 

- 1위. 폴 고갱(Paul Gauguin, 1848~1903), 언제 결혼하니(Nafea Faa Ipoipo, When Will You Marry, 1892)

 

[폴 고갱, 언제 결혼하니, 1892. Oil on canvas, 101 x 77cm]

 

경매와 개인거래를 통틀어 인류 회화 역사상 가장 비싸게 판매된 그림은 프랑스 후기인상주의 화가였던 폴 고갱의 1892년 작품 '언제 결혼하니'가 차지했다. 이 작품은 고갱이 타히티 원주민 여인 2명의 모습을 그린 그림인데, 이 역시 카타르 왕족이 2015년 2월에 무려 3억 달러(약 3,272억 원) 가까운 금액으로 구입했다고 한다. 과연 고갱은 자신의 작품이 세계 최고가 그림으로 중동의 왕족에 팔릴지 꿈에나 상상했을까?



폴 고갱의 친구였던 반 고흐는 총 900여 통에 달하는 편지를 남겼는데, 이 글들은 그의 위대한 예술을 이해하는 데에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하며, 그 자체로도 매우 귀중한 서간문학이다. 앞서 말한 것처럼 고흐는 경제적으로 매우 어려웠고, 그림을 그리기 위해서 동생 테오에게 절대적으로 의지해야 했다. 그런 영향이 있었는지 고흐의 편지 중에는 동생에게 보낸 게 무척 많은데, 그가 창작에 한창 몰두하던 1885년 즈음 테오에게 쓴 몇 통의 편지에는 이런 내용들이 자주 보인다.

 

"네가 100프랑을 보내주어서 너무나 기뻤어. 그 전에도 말했듯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돈이었단다. 여러 가지 지불을 했어. 그게 근심이었지. 그것 때문에 사람들이 나를 괴롭히지는 않았지만, 그들에게는 그 돈이 필요했음을 알고 있었으니까."

 

"나는 지금 남들이 가장 피하고 싶어하는 사람이 될 처지에 직면해 있어. 달리 말하면 돈 부탁을 해야 할 입장이야. 당분간 그림이 팔릴 것 같지 않기 때문에 상황은 더 심각해. 그러나 어떻든 간에 열심히 일하는 게 우리 두 사람에게 최선이 아니겠니?"

 

"무엇보다 빨리 답장을 다오. 그때까지는 살 수 있겠지만 곧 궁지에 몰릴 수밖에 없을 거야."

 

"안녕. 가능하면 다시 편지를 다오. 그리고 돈도 보내다오."

 

"빨리 답장을 써야 했는데 늦었구나. 50프랑, 특히 고마워. 덕분에 이번 달도 지낼 수 있었어."

 

빈센트 반 고흐가 동생에게 보낸 편지들은 이런 식으로 시작된다. "사랑하는 테오. 너의 편지와 동봉한 것을 안전하게 받았단다. 진심으로 감사해" 아마도 '동봉한 것'이 돈일 테고, 이걸로 그는 그림 재료를 샀을 것이다. 고흐가 살아있던 동안 그의 작품 중에서 우리가 흔히 말하는 '판매'의 범주에 드는 경우는 단 한 번 뿐이었다고 하는데(그마저도 무척 헐값이었다), 요즘 전세계에서 가장 비싼 축에 드는 자신의 그림들을 보면서 고흐는 도대체 어떤 말을 할까?

신고
The Story of ART

Posted by 아서정 Arthur Ju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늙은도령 2015.05.13 1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호와 태호 형제의 얘기는 이제 전설이 됐습니다.
    고호의 작품은 태호의 후원 덕분이었고, 태호는 그 대가를 조금이라도 받을 수 있었지요.

    고호는 참 위대한 미술가였습니다.
    생각이 너무 많아 걱정일 정도로...

    세계에서 가장 비싼 그림은 '모나리자'라고 하는데, 조 단위까지 얘기하는 전문가도 있습니다.
    피카소의 그림이 비싼 것은 포스트모더니즘의 영향이 상당히 작용했고요.

  2. ㄳㄳ 2017.04.13 0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ㅅㄳㄱㄳ